• 뉴저지 한인회

다큐영화 '이철수에게 자유를(FREE CHOL SOO LEE)' 후원행사 참석

뉴저지한인회 이창헌 회장은 지난 13일 맨해튼 IFC 센터에서 뉴욕한인회(회장 찰스 윤)후원으로 개최한 ‘이철수에게 자유를(Free Chol Soo Lee)’ 상영회 행사에 참석했다.


“소수인종이 불이익을 받거나 억울하게 희생되는 일은 없어야 합니다. 우리 모두의 이야기인 이 영화가 미국 내 아시안 아메리칸 역사 교육의 중요성을 일깨우는 주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영화 ‘이철수에게 자유를(Free Chol Soo Lee)’의 공동 감독인 한인 2세 줄리 하 씨와 유진 이 씨가 관객들께 전한 말이다.

뉴욕한인회(회장 찰스 윤)가 후원한 다큐멘터리 영화 ‘이철수에게 자유를(Free Chol Soo Lee)’ 상영 행사가 지난 8월 13일 맨해튼 IFC 센터에서 개최됐다.

영화 ‘이철수에게 자유를’은 1970~80년대 아시안 최대 인권운동으로 불리는 이철수 사건을 영화화한 것으로, 살인 누명을 쓰고 종신형을 받았다 재심에서 무죄를 선고 받은 고 이철수 씨의 구명운동을 다루고 있다.

이날 영화가 끝난 후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은 줄리 하, 유진 이 감독과 관객 간의 질의응답 시간을 이끌었다.

이 자리에서 줄리 하 감독은 “해당 영화는 인종차별이 급증하는 지금의 시대 분위기에 편승하고자 제작된 것은 아니지만 이 영화가 미국 내 아시안 아메리칸의 역사 교육이 이뤄지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진 이 감독은 ”이는 단순히 코리안 아메리칸의 이야기가 아닌 아시안 아메리칸의 이야기이고, 결국 모든 아메리칸의 이야기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은 “한인사회가 사회 정의를 위해 오래 전 한데 뭉쳐 10여 년간 싸웠다는 것이 크게 다가왔다”며, “매우 인간적인 영화였고, 미 주류사회에 큰 호응을 받는 작품을 한인 2세들이 만든 것에 대해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한편 2022년 제38회 선댄스 영화제(Sundance Film Festival)에 상영돼 호평을 받은 이 작품은 8월 17일 뉴욕과 뉴저지에서의 상영을 이어갔다. <자료제공=뉴욕한인회>

조회수 1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