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저지 한인회

조쉬 갓하이머 연방하원의원, 한인사회 방문·AAPI 지지

지난 27일 오후 1시, 테너플라이에 위치한 KCC 한인동포회관에 조쉬 갓 하이머 연방 하원의원이 방문했다.

갓하이머 연방하원의원이 대표하는 뉴저지 5선거구는 지난해 확정된 선거구 재조정 결과에 따라 팰팍, 포트리, 테너플라이등 버겐카운티 동부 한인 밀집 타운들이 다수 편입돼 포함됐다.



이날 갓하이머 의원이 마련한 자리에는 마크 지나 테너플라이 시장, 마크 소콜리치 포트리 시장 등 지역 정치인과 이창헌 뉴저지한인회장, 아시아 태평양계 커뮤니티 주민들, AAYC 등 한인 학생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갓하이머 의원은 스몰비즈니스를 지원하고, 증오범죄와 싸우기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하고, 특히 한인들의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정책이 반영될 수 있도록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를 가졌다.



갓 하이머 의원은 북부 뉴저지의 강점은 바로 우리 자랑스러운 AAPI 커뮤니티라며, 그들의 지원을 받게되어 매우 영광이며, 뉴저지를 더욱 강하게 만들기 위해 하루종일 일하는 커뮤니티 리더들과 스몰비즈니스 업주 및 주민들을 위해 더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고 가족을 부양하고 일자리를 창출 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자리에 참석한 이창헌 뉴저지한인회장은 이 자리의 핵심은 우리가 서로를 지원하기 위해 여기있다는 것이라며 이것이 진정으로 우리를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미 과계 개선을 위해 지칠 줄 모르는 갓하이머 의원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AAYC 의 공동 창립자인 이윤지 이사는 “나는 오늘 갓하이머 의원의 재선 캠페인을 지지하기 위해 왔다며 그가 뉴저지 주민들의 이익을 증진시키기 위해 마련한 많은 법안들을 통해 알 수 있듯이 갓하이머 의원은 다른 정치인들에게 모범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조쉬 갓하이머 의원은 미국 시크교 의회 간부회와 대만 간부회의 회원으로 최근 갓하이머의원이 지지한 초당적 법안이 통과돼 최초의 AAPI 국립 박물관을 만드는데 기여했다.

그는 미주 한인의날을 기념하고, 이를 위한 결의안에 공동 후원했으며, 베트남 찾넝 용사 및 한인 재향군인의 혜택을 확대하기 위한 두개의 수정안을 공동 발의하기도 했다. 또 팬데믹 기간 발생한 아시안 혐오범죄를 규탄하는 그레이스 맹 하원의원의 결의안에도 지지를 표명하며 통과를 촉구했고, 하원 및 상원의 양원의원들과 협력해 두번째 PPP 및 대출 프로그램이 속한 행정부의 패키지 법안의 통과에 기여했다.

이외에도 팬데믹으로 인한 공급망 위기 해결과 연료 및 에너지 가격 인하, 처방약 및 보육비 절감 등을 위한 경제성 성격의 법안 마련과, 북부 뉴저지의 도로 및 교량 수리, 터널 건설, 투자, 식수 정화 등을 위한 초당적 기반 시설 법안 마련에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조회수 1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