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저지 한인회

이창헌 美뉴저지 한인회장 "한국계 하원의원 당선에 힘 모아야" (연합뉴스 보도)

"한인 정계 진출 많아야 IRA 등 양국간 첨예한 문제 해결 도움"

최연소이자 첫 한인 2세 회장…"임기 마치고 때가되면 출마하겠다"

이창헌 미국 뉴저지 한인회장[촬영 왕길환]

(인천=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오는 11월 미국 중간 선거에 출마하는 한국계 연방 하원의원들의 당선을 위해 한인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창헌(35) 미국 뉴저지 한인회장은 5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한인들이 정계에 진출을 많이 해야 최근 불거진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등 첨예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IRA는 기후변화 대응, 의료비 지원, 법인세 인상 등을 골자로 한 미국의 법으로, 급등한 인플레이션 완화를 위해 지난 8월 발효됐다. 이 법으로 한국산 전기차는 보조금 지급대상에서 제외됐다.


이 회장은 4일부터 재외동포재단 주최로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리는 '2022 세계한인회장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방한했다.

그는 뉴저지 한인회 설립 역사상 최연소로 지난해 12월 회장에 당선됐다. 뉴욕에서 태어나고 자란 한인 2세가 회장이 된 것도 처음이다.

그는 "IRA 시행으로 타격을 입게 될 한국산 전기차의 보조금 지급 문제를 해결하는 데 한인 정치인들의 매개 역할이 아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인사회는 한인 정치인들이 그러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후원해줘야 한다"며 "그것이 곧 고국을 위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했다.

특히 이 회장은 현재 주류사회 정치인들을 만나 IRA 문제를 푸는 방법을 찾고 있는 앤디 김(민주·뉴저지) 의원을 지지하면서 후원금 모금을 돕고 있다.

그는 김 의원을 15일 리지필드 파크에 있는 오버팩 공원에서 열리는 '코리안 페스티벌'(추석 대잔치)에 초청해 지지자들과 만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매년 열리는 이 행사에는 4천∼5천 명이 참여한다.

이 회장은 "한인 정치인들을 지지하는 것이 목표이고, 그것은 한인회가 해야 할 일"이라며 "정당과는 상관없이, 한인이 당선되는 것은 한인과 한인회의 위상을 높이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2년 임기의 한인회장 직을 수행하면서도 현업인 한인방송국 KBTV 부사장 겸 메인뉴스 앵커로 활동한다.

방송에 앤디 김 등 한인 정치인들을 출연시켜 유권자들과 접촉면을 넓힐 수 있도록 지원도 하고 있다.

이 회장은 뉴욕·뉴저지 지역의 한인 인구가 50만 명 정도로 늘어났지만, 인구에 비해 정치력 신장은 뒤따라가지 못한다고 지적하면서 "주는 물론 연방 의원이 더 많이 배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미국 동부 쪽에는 앤디 김 하원의원과 엘렌 박 뉴저지주 하원의원, 론 김 뉴욕주 하원의원 등 3명밖에 없는데, 인구 비례로 볼 때 동부에서는 최소한 연방의원 2명, 주의원 5∼6명이 더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인 차세대들이 정치에 별로 관심이 없어 향후 정계 진출이 활발하지 못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 회장은 차세대들에 정계 진출의 필요성을 일깨우는 롤모델이 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그는 "한인회장 임기를 마치면 정계에 진출할 의사가 있다"며 "뉴저지 주의원, 연방의원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77주년 광복절에 저지시티 시 정부에서 태극기 게양하는 이창헌 회장(오른쪽 맨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2/10/05 10:52 송고

조회수 23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