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저지 한인회

버겐카운티 정부 ‘아태 문화유산의 달’ 기념 행사 참석

매년 5월인 아시안 태평양계 문화유산의 달을 맞아 뉴저지주 버겐카운티 정부는 이를 기념하기 위한 문화 행사를 개최했고, 이자리에 뉴저지한인회와 주뉴욕총영사관이 한인사회를 대표해 참석했다.



어제 오후 6시경 뉴저지 해캔섹에 소재한 버겐카운티 정부청사에서 2022년 아태 문화 유산의 달 기념행사가 열렸다. 협업을 통한 리더들의 발전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한인사회는 물론 중국, 일본, 필리핀 등 각 소수민족 단체장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버겐카운티 정부측은 아시안 태평양계 아메리칸은 미국내 40여개 나라와 50여개 인종을 대표하며, 미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인종이자, 이들의 역할은 미국의 역사와 사회, 문화를 강건하게 한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이들이 보여준 경제적 사회적 헌신은 곧 이들이 미국 역사에 뿌리 깊게 박혀있음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한인사회를 대표해 참석한 이창헌 뉴저지한인회장은 본 행사에서 첫 선두로 개회사를 맡아 뜨거운 찬사를 받았다. 이 회장은 자신이 10여만 뉴저지 한인 동포사회를 대표해 이자리에 나왔다며, 여기에 참석한 각 소수민족 단체장들과 긴밀하게 협력하기를 강력히 원한다고 밝히고, 아시안이란 공통점이 우리를 가족으로 연결시켜준다며, 우리가 손을 맞잡아야 더욱 강해진다고 말했다. 이 회장의 연설은 그 다음 순서로 연설한 많은 리더들로부터 여러번 언급되기도 했다.


이어 제임스 테데스코 버겐카운티장의 모든 커뮤니티 주민들에게 아태 문화의달 찬사를 촉구한다는 요지의 선언문 낭독이 이어졌다.

또 정병화 주뉴욕총영사도 이날 참석한 총영사 중 첫번째 축사를 맡았다.

이외에도 엘렌 박 뉴저지주하원의원, 박은림 전 뉴저지한인회장 등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어 행사를 축하하기 위한 각종 무대들이 펼쳐졌으며 이후에는 비즈니스 및 경제, 커뮤니티 봉사, 문화, 교육, 보건 서비스, 인권 증진 등의 부문에서 공로와 헌신을 치하받은 커뮤니티 리더들에게 감사패 수여식이 있었다.


버겐카운티는 10여만 한인동포들이 사는 뉴저지주에서 약 60%의 한인들이 거주할 정도로 주요 한인 거주지역으로 알려져있습니다. 또 버겐카운티 법원 판사나 타운 시장, 시의원 등 여러 한인들이 다수의 주요 공직에 임명되는 등 한인들의 정치력 신장이 돋보이는 매우 중요한 지역이기도 합니다.


04:23 ~ 06:49






조회수 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