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저지 한인회

뉴욕한인회 창립 62주년 기념식 참석

지난 6월 12일 ‘뉴욕한인회 창립 62주년 기념행사’가 맨해튼에 있는 뉴욕한인회관에서 열렸다.

뉴욕한인회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는 1983년 뉴욕한인회관을 매입한 강익조 17, 18대 회장, 이른바 ‘레드 애플 사건’이 일어났던 1990년 1월 한-흑 갈등을 풀기 위해 한인회에 인종 문제 수습대책위원회를 만들었던 변종덕 21대 회장, 올해로 97세가 된 뉴욕한인사회 원로 임형빈 뉴욕한인원로자문위원회장을 비롯해 전직 한인회장들이 참석했다.



또 정병화 주뉴욕한국총영사, 이창헌 뉴저지한인회장, 이주향 미 동북부한인회연합회장, 홍대수 뉴욕한인직능단체협의회장, 존 리유 뉴욕주 상원의원, 론 김 뉴욕주 하원의원, 마크 레빈 맨해튼보로 청장, 린다 이·샌드라 황 뉴욕시의원, 케빈 김 뉴욕시 스몰비즈니스 서비스국 국장이 참석해 한인회에 축하 인사를 건넸다.






뉴욕한인회는 1960년 6월 12일에 창립됐다. 임형빈 뉴욕한인원로자문위원회장은 이날 찰스 윤 현 뉴욕한인회장에게 공로패를 전했다.

조회수 5회댓글 0개